1인 가구 크게 늘면서 즉석밥 등 수요 급증
1인 연소비 10㎏ 넘어

30대 초반 직장인 A씨는 지난 9월 서울 본사에서 지역으로 발령이 났다. 회사에서 지역에 몇 년을 머물 숙소를 얻어줬지만 업무상 서울도 오간다.

서울에 살던 집은 그냥 뒀다. 문제는 밥. 전기밥솥을 들고 오자니 서울 생활이 불편하고 새로 사자니 20만~30만원 하는 가격이 부담스러웠다. 밥이 남으면 음식물 쓰레기가 되는 것도 걱정이다.

그래서 A씨는 서울 집에 있던 전자레인지만 숙소로 옮겨 즉석밥인 햇반을 데워 밥을 먹는다. 일주일에 200g씩 6개입 햇반을 먹으니 일 년(52주)에 62.4㎏이나 된다.

7일 농림축산식품부와 통계청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 1인당 가공용 쌀 소비가 올해 처음 연간 10㎏을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. 가공용 쌀은 주로 즉석밥과 떡볶이용 떡, 과자 등에 사용된다.

1인당 평균 가공용 쌀 소비는 지난 2009년 5.4㎏에서 2011년 7.9㎏, 지난해에는 9.2㎏까지 늘어나 연간 평균 0.95㎏씩 빠르게 증가하고 있다.

먹거리가 다양해지면서 전체 쌀 소비가 줄어들고 있는 와중에서도 가공용 쌀소비는 1인 가구 급증 등에 힘입어 오히려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.

[전체기사보기]